본문 바로가기

여군성전환

성전환 부사관, 강제 전역판정에 눈물 흘리지만...사람들반응 지난 16일 남성 변희수 부사관은 휴가를 내고 와서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부대에 복귀하여 사회에 큰 이슈가 되었습니다. 이에 관련하여 1월 22일 전역심사위원회를 열고 강제 전역판정을 결정하였습니다. [성전환 부사관 변희수의 입장] 성전환 부사관 변희수는 "어린 시절부터 이 나라와 국민을 수호하는 군인이 되는 것이 꿈이었다, 성 정체성에 대한 혼란한 마음을 억누르고 있었고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자 하는 뜻으로 힘들지만 남성들과의 기숙사 생활도 이겨냈다" 라며 지난 군생활 동안 힘들었던 마음을 표현하였습니다. 이어서 성전환 부사관 변희수 하사는 준비한 입장문을 떨리는 목소리로 읽어 내려갔습니다. "저는 계속 복무하고 싶으며 최전방에 남아 나라를 지키는 군인으로 남아 있고 싶다, 성별 정체성을 떠나 이.. 더보기
부사관 성전환, 복무에 대해서 여군이 반발하는 이유 지난 16일 한 남성 부사관 A 씨는 휴가를 내고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부대에 복귀하여 사회에 큰 충격을 가하였습니다. 이에 대해서 A씨는 "계속해서 군 복무를 이행하고 싶다"라면 군 복무에 대한 의지를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에 대해서 여군들의 반발이 심하다고 하는데 그 이유가 무엇일까요? [여군들의 반발 사유] 여군 부사관들은이 성전환 수술을 받고 온 A에 대해서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여군 부사관은 남군 부사관에 비해 높은 경쟁률을 뚫고 군에 입대한 자원들이다. 성전환 수술을 했다는 이유에서 남군에서 여군으로 받아들인다는 것은 여군 부사관들에게 차별이 될 수 있다" "성전환 수술을 받은 트랜스젠더와 같은 공간에서 생활하기를 원하지를 않는다. 트랜스젠더를 위한 별도의 공간을 마련해야 한다".. 더보기